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백신 놔줘라”…부당 지시한 당진 보건소장 직위해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사람에게 우선 접종을 하도록 지시한 충남 당진시보건소장이 직위해제됐다.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프리랜서 김성태

"CCTV 설치해 근무 감시하고 폭언·고성 정황도" 

22일 당진시에 따르면 시 인사위원회는 전날 긴급회의를 열고 당진시보건소장을 직위해제했다. 인사위원회는 "보건소장이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 시민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할 것을 직원에게 지시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을 위반했고, 송악읍 백신센터에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한 뒤 휴대전화 앱으로 근무자를 감시하면서 업무지시를 해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에게 폭언하고 고성을 지르는 등 비인격적인 대우를 했다는 정황도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직위 해제를 결정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직원들의 근무 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는 조만간 당진보건소장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 위반 등을 종합적으로 감찰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진시보건소장은 앞서 지난달 24일 미국으로 출장을 떠나는 지역 낙농축협 직원인 30대 A씨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것을 직원들에게 지시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보건소 직원은 A씨가 화이자 접종 대상이 아닌 데다 예비명단에도 없다는 이유로 처음에는 화이자 백신 접종을 거절했다. 하지만 보건소장이 접종을 강요하자 26일 결국 접종할 수밖에 없었다고 일부 언론에 폭로했다.
 
이에 대해 당진시보건소장은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등에서 "잔여 백신을 제때 접종하지 않으면 버려질 것 같아 제 재량으로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당진시에서는 지난해 11월 지역의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공무원 2명이 직위 해제되기도 했다.
 
당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