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한미, 기존 워킹그룹 종료 방향 검토키로 합의”

북핵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 가운데)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왼쪽 가운데)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북핵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 가운데)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왼쪽 가운데)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한미 양국 정부가 지난 2018년 출범한 '한미 워킹그룹' 운영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22일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21일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외교부는 “앞으로 한미는 북핵수석대표 간 협의 이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국무부’ 위주의 워킹그룹은 남북협력사업의 제재 면제에 엄격한 기준을 내세우며, 일각에서 ‘남북관계에 발목을 잡는다’는 지적도 제기돼 왔다. 이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취임 이후 한미 워킹그룹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여러 차례 발언한 바 있다.
 
한미 워킹그룹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시절인 2018년 11월 우리 측 요청으로 만들어졌다. 한국에선 외교부와 통일부, 청와대 등이 참여하고, 미국 측에서는 국무부, 재무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 등이 참석해 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