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준용, 野에 "내가 마스크 벗으면 경찰관들 피해가겠네요?"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씨는 21일 자신의 지원금 논란과 관련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재차 겨냥했다. 
 
문씨는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는 소식을 직접 밝힌 뒤 야권의 공세를 받아왔다. 배 의원은 문씨가 당시 지원 과정에서 자신의 신분이 공개되는 '온라인 면접'을 본 사실을 지적하며 "심사위원들이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이에 문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얼굴 보여주니 심사위원들이 알아서 뽑았다는 건데, 제가 마스크 벗고 무단횡단하면 경찰관들이 피해가겠네요? 세무서 가서 이름 쓰면 세금 깎아주겠네요?"라며 직접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 그럴 일 없는 세상에서 다들 똑바로 살려고 노력하는데, 왜 자꾸 그런 불신을 근거 없이 조장하시는 겁니까"라고 했다.
 
문씨는 직전 올린 글에서도 배 의원을 향해 "배현진 의원님이 심사를 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는가. 실력이 없는데도"라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비정상적으로 높게 채점하면 다른 심사위원들이 알아볼 것 같은데, 반대로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다"며 "의원님은 지금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