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채굴장 90% 폐쇄하자, 비트코인 7.7% 급락 3800만원대

‘중국발 악재’에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하락했다. 하루 만에 7.7% 떨어져 3864만원으로 내려앉았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 따르면 21일 오후 9시 2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일주일 전인 4500만원보다 20% 이상 떨어졌다. 지난 4월 역대 최고가였던 7400만원의 절반 수준이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장을 전면 폐쇄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지난달 암호화폐 거래뿐 아니라 채굴까지 몰아내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이와함께 자국 금융권과 알리페이 등 지급결제 기관을 통한 암호화폐 거래 행위를 대대적으로 단속하고 나섰다.
 
네이멍구자치구에서 시작된 채굴 폐쇄는 칭하이성, 신장위구르자치구, 윈난성 등으로 이어졌다. 21일엔 쓰촨성도 오는 25일까지 관내 암호화폐 채굴장을 폐쇄하라는 공지를 하달한 사실이 전해졌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65%가 중국에서 이뤄졌다. 특히 쓰촨성은 중국에서 두 번째로 비트코인을 많이 채굴한 지역이다.

관련기사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영문판인 글로벌 타임스는 21일 쓰촨성의 채굴장 폐쇄 가세로 채굴 능력을 기준으로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의 90%가 폐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2017년 9월부터 암호화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전면 금지했지만, 중국계 자본이 운용하는 비트코인 거래소들은 본사를 싱가포르 등 역외로 이전하는 방식으로 중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계속해왔다. 
 
이에 중국 국무원은 지난달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를 열고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를 타격하겠다”는 강경 대응 원칙을 밝혔다.
 
이미 중국 인민은행은 공상은행, 농업은행, 건설은행, 우정저축은행 등을 불러 가상화폐와 관련된 ‘면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은행은 “암호화폐 거래·투기는 정상적인 금융 질서를 저해하고 불법 해외 자산 이전, 돈세탁 등 범죄 행위를 부추겨 인민 군중의 재산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한다”며 “각 은행과 지급결제 기관이 계좌 제공, 청산·결제 등 서비스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간 중국 부유층은 당국에 노출되지 않고 해외에 거액을 송금할 때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를 활용했다. 이들이 더는 암호화폐를 활용할 수 없게 되면 세계 비트코인 수요에 큰 변화가 생길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