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철 "윤석열 X파일 의혹 20가지…해명하다 대선 끝날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선거범죄에 대한 엄정 대응 의지를 밝혔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선거범죄에 대한 엄정 대응 의지를 밝혔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에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보수진영 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SNS에 “X파일을 입수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올린 게 불씨가 됐다.  

 
장 소장은 21일 OBS와 JTBC 인터뷰를 통해 X파일과 SNS에 올린 내용에 대해 해명했다.  
 
-SNS에 올린 이유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문제가 될 거란 거다. 한두 개가 아니라 파일에 20가지 정도가 적시돼 있다. 내 생각은 두 가지다. 하나는 의혹이 한두개가 아닌데, 의혹 해명만 하다가 선거가 끝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윤 총장 측 현재 전력과 대응방식으로는 방어가 힘들지 않겠나라는 차원에서 말했다.”  
 
-X파일에 담긴 내용 새로운 것이 있나.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 문건은 두 가지다. 하나는 10쪽짜리다. 4월 말 작성했다. 윤 총장에 대한 총정리 문건이다. 언제 태어났고, 처와 장모는 누구이며, 의혹은 뭐라는 내용이다. 다른 문건이 문제다. 그 문건은 윤석열, 처, 장모 의혹 등 3개 챕터로 돼 있다. 윤 총장을 공격하려는 측에서 썼다고 볼 정치적 판단이 있다.”  
“두 문건 합쳐서 20쪽 정도다. 내가 알고 있던 내용도 있고, 몰랐던 내용도 있다. 내가 몰랐어도 다른 사람은 알고 있던 사항일 수 있다. 인사청문회 때 한 번 걸러진 내용도 있다. 지금껏 나온 의혹을 총정리한 것이다. 난 대부분 알고 있으니 새로운 의혹은 아니고 한 번쯤 들어본 것 같다는 평가다.”  
 
-문제가 될 두 번째 문건 내용 중 법적으로 문제가 될 위중한 사항이 있나.  
“그것까지는 확인 못 했다. 검증받으면 정치적 윤리적 도덕적 검증이 중요하다. 법적인 것은 재판하고 대법까지 가려면 선거가 끝난다.”  
 
-누구에게 받았나.  
"정치권에서 정보 쪽에 상당히 능통한 분이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능통한 분이다."  
"전달해준 분은 한 분이다. 그분이 저한테 자세하게 어디서 구했다든지, 누구한테 받았다든지 이런 건 얘기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이 대권 후보 잘 준비해서 잘 되면 좋겠다고 전달해준 것이다."  
 
-야권 인사인데 이런 글 쓴 취지는.
“일주일 전 문건 두 개 입수했다. 읽고 고민해보니 의혹이 사실이라면 문제가 되고 방어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국민의 힘 당직자도 아니고, 정치 평론하는 사람으로서 개인적으로 주관적인 판단을 SNS에 올린 것이다. 이것이 파장을 일으킨 것 자체가 놀라운 현상이다. 난 정권 교체를 원하는 사람이다. 그럼에도 대선 후보는 검증을 받아야 한다. 물건 살 때 포장지만 보고 사지 않는다. 내용물을 확인한다. 검증을 잘 넘기면 대통령이 될 수 있고, 아니면 될 수 없다. '검증해야 한다, 공격하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고 해서 배신자, 공작정치로 매도하는 건 굉장히 불쾌하다.”  
 
-지지 철회했던데, 심각하다고 판단했나.  
“조국 전 장관이 표창장, 인턴증명서 위조, 사모펀드 투자 등을 잘못했다, 자격 없다고 수십번 이야기했다. 윤미향도 저런 사람 국회의원 안된다고 얘기했다. 제가 여태껏 한 말이 있는데 우리 진영 사람이라고 옹호하겠나.”  
 
-문서 공개할 생각 없나.
“문서 공개하면 내가 명예훼손에 걸릴 수 있다. 윤석열을 안되게 하는 정치공작을 실질적으로 인정받게 된다. 윤석열 측에 전달한다고 올렸고, 당에 전달하려고 대표에게 전화했지만 받지 않았다. 콜백도 없다. 이런 상황에서 공개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  
 
-국민의힘이나윤 전 총장 측에 전달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페북에 올리기 전에 국민의힘에는 당 대표에게 전화했지만 받지 않았다. 콜백도 없다. 다른 현직 최고위원은 받으면 오해를 산다고 안 받겠다고 했다. 윤 측에서 문건 달라면 주겠다. 대권 출마하면 별 공격이 다 들어올 것이고 그중 하나니 검토 잘하고 대응하면 좋겠다는 차원에서 주려고 했는데 연락이 없다. 내가 정치 브로커도 아니고 여기저기 이쪽저쪽 다 줄 수 없다. 국민의힘에 친한 사람이 많지만 여기저기 흘러나갈 수 있다. 아무리 친해도 당 대표나 후보 아니면 주기 어려운 부분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