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병역 의혹에, 당시 담당자 "음모론 이렇게 만들어지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군 대체복무 시절 정부 지원 연수생에 선정된 것을 두고 여당의 의혹 제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시 선발위원장이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나한테까지 연락이 왔다"며 직접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0년 ‘소프트웨어(SW)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선발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았다는 황대산씨는 21일 트위터에 "이준석 대표가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참여한 것이 위법인가 아닌가 하는 게 논란의 핵심인 것 같다"며 "제가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아서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SW 마에스트로 과정은 재학생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수 SW 인재를 선발해 지원하고 육성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었다"며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선발 공고에 따르면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산업기능요원이었던 이 대표의 지원 자격에 대해서도 "산업기능요원은 현업 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 측 지침이 있었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번 논란에 대해 "음모론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생생히 알 수 있었다"면서 "트위터에 공유되고 있는 당시 공고문은 아마 프로그램을 직접 진행한 멘토들이 선정되기 전에 정부 측에서 마련했던 초안이었던 것 같고, 실제로 지원자들이 보고 지원한 것은 SW 마에스트로 홈페이지와 각종 대학교 게시판, 프로그래밍 커뮤니티 등에 올라왔던 모집 공고였다"고 했다.
 
또 "지금은 큰 특혜로 인지되는 프로젝트지만, 당시로써는 정원을 간신히 채울까 걱정할 만큼 홍보 등이 미비한 상황이었고, 모집 막바지까지 홍보한다고 멘토들이 분주히 뛰어다니던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씨가 올린 글을 공유하며 "그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으셨던 분도 입장을 밝히셨다. 민주당의 노고가 크다"고 비꼬았다. 또 다른 글에선 '말을 해도 못 알아 들으니 이길 자신이 없다'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과거 발언을 인용하며 "이제 말을 해도 알아듣지를 못하니 말을 섞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 관련 의혹을 적극 제기해왔던 김 의원은 황씨의 트윗 이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이 대표가 계속 이 사건에서 도망가려고 한다. 황모씨 트윗 때문인가 본데, 전화로 졸업생 허락해 준 분이 혹시 이 분이냐"며 "공고와 규정을 어긴 것은 당연히 큰 문제로, 한두 마디로 이를 종결시킬 수는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