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만 유튜버 유정호 "주식·도박 탕진 후 정신병원···죄송"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선행, 기부, 봉사로 유명한 100만 유튜버 유정호가 지인들에게 사기를 치고, 도박으로 돈을 날렸다는 의혹이 불거진 후 직접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정호는 지난 19일 아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저로인해피해보신분들과 저를 믿고 좋아해주시던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한치의 거짓없이 지금까지 있었던 일에 대하여 설명드리겠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정호는 “3년 전 공황장애와 불안장애 진단을 받아 약을 과다복용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왔고 그로 인해 업로딩이 점차 줄어들었다”며 “화장품을 팔며 생활비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화장품이 안 팔리는 달에는 가장으로서의 압박감과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 돈을 더 불려야겠다는 생각에 재테크로 방법을 찾아보다 주식과 도박을 알게 됐고 그러면 안 되는 걸 알면서도 손을 댔다”고 밝혔다.
 
이어 “잃은 돈을 회복해야 된다는 압박감에 가족까지 속여가며 수차례 돈을 받아서 주식과 도박으로 탕진하고 다시 회복하기 위해 지인분들께 수차례 ‘이자를 주겠다’ ‘사업성이다’라고 속여가며 돈을 빌렸다”며 “돈을 빌려주시면 이자를 더해서 몇일 후 변제하고를 수차례 반복했다”고 지인을 상대로 사기를 친 부분도 인정했다.  
 
유정호는 “B 대표님께서는 정말 저를 믿어주시고 제 빚까지 대신 갚아주시며 갱생되길 바라며 도움을 주셨다”며 “정신병원에 입원할 때 지방에 있는 병원까지 직접 찾아와주셔서 향후 계획에 대해 앞장서 고민해주시고 해결을 위해 제 가족들과 함께 바쁘신 와중에 시간을 들여서 힘써주셨다. 대표님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정호는 “저를 믿어주신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정신병원 전문의 선생님께서 병적인 도박중독증, 공황장애, 양극성 정동장애 약물 의존증후군 등으로 지속적인 입원을 권유했으나 피해 원금을 최대한 회복시켜 드리는 게 우선순위라 생각해 6월 14일 폐쇄병동에서 퇴원해 현재까지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며 “정리가 끝나는대로 한 분 한 분 직접 연락을 드리려고 한다.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염치 없지만 한 가지 부탁드리고 싶다. 제 가족들에 대해 허위사실과 과장을 자제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가족이란 이유만 빼면 다른 피해자분들과 같은 피해자이다. 피해자 분들의피해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정호는 ‘정의 구현’을 콘셉트로 고양이 시체를 태운 10대, 학교 폭력 가해자, 갑질 피해자, 층간 소음 등의 콘텐트를 제작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또한 기부·모금과 같은 콘텐트는 물론 유튜브 수익 일부를 기부하기도 해 더욱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유정호는 사업을 이유 삼아 주변 지인들에게 돈을 빌렸다는 폭로가 잇따랐다. 올해 2월에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