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민 "병역의혹 영상 부탁해서 내려" 이준석 "또 올려봐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에 대한 ‘병역 의혹’을 언급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가 내린 것에 대해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국민의힘의 부탁으로 우리 당에서 영상을 내려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내용에 자신 있으면 다시 올려보라”고 맞섰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마치 우리가 실수한 것처럼 (이 대표가) 말했다”며 “이준석 대표식 정치가 처음부터 큰 실망감을 준다”고 글을 올렸다.
 
지난 18일 이 대표는 SNS에서 자신의 병역 의혹을 언급한 민주당 영상 주소를 공유하며 “정당 공식 유튜브가 이러고 있는 것을 보니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은 비공개됐고, 이 대표는 “실수로 이해하고 협치의 기조는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병역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이 대표가 참 많이 아팠나 보다”라며 “우리 당이 제 최고위 발언을 ‘짤방’으로 만들어 올린 것을 국민의힘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탁을 들어줬는데 이 대표는 마치 우리가 실수했고, 자신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인 척했다”며 “당에서 저와 상의 없이 영상을 내렸지만, 나름 정치적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이해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들이 더 준비돼 있으니 이제부터라도 주변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대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의 글에 대해 이 대표는 SNS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이 대표는 “김 최고위원과 상의해 볼 필요도 없이 판단해서 영상이 내려갔다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그래도 합리적인 판단을 하시는 분”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송 대표와 협치를 얘기하자마자 당 공식 채널에서 유튜버식 의혹 제기를 하고 있는 것은 당연히 협치에 대한 진의를 의심할 수 있기에 항의의 대상”이라며 “민주당에서 내용에 자신 있으면 다시 올려보라”고 지적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