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尹 싱겁게 끝날 것…'X파일' 실존유무 떠나 중독성 짱"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당당하게 나서지 못하고 간보기 정치를 하다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며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윤석열의 X-파일의 존재를 모른다"며 "만약 있다면 대략 이런저런 내용이겠거니 짐작은 간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 시사에 조금만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대략 상상하는 그런 내용일 것이라 관측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벌써 며칠째 실체가 알려지지않은 상태로 여야가 핑퐁을 주고 받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고 있는듯 하다"며 "발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고 했다. 실제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다.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고 했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대변인조차 사퇴를 했으니 상상의 재미가 더 있는 것"이라며 "다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상컨대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것 같다. 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좀더 버텨줘야 할텐데"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