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붉은 바탕에 남성 일러스트···홍대·이대 선정적 포스터 정체

홍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붙은 A어플 광고 포스터. 트위터 캡처

홍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붙은 A어플 광고 포스터. 트위터 캡처

서울 시내 번화가에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앱)을 광고하는 선정적인 포스터가 붙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서는 홍익대나 이태원 인근에서 A 앱 광고를 접하고 놀랐다는 내용의 글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A 앱은 남성 성 소수자 전용 즉석 만남 앱으로, 광고 포스터에는 별다른 문구 없이 남성끼리 입맞춤하는 모습이나 신체 일부가 부각된 모습 등 성적 어필을 강조한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다.
 
A 앱 광고 목격담은 여기저기서 나온다. 대학가인 홍대, 이대 인근 버스정류장부터 이태원 거리까지 불특정 다수가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붙어 있다. 시내 곳곳에서 이 광고를 접한 사람들은 ‘처음엔 무슨 광고인지 몰랐다’는 반응이다. 합정역 인근에서 이 광고를 봤다는 박모(31)씨는 "처음엔 웹툰 광고인가 싶었는데 검색해보고 놀랐다"며 "앱 광고를 할 순 있는데 꼭 저렇게 자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라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도 “B와 같은 이성애자 데이트 앱도 사실상 하룻밤 상대를 찾는 앱이라지만, ‘동네 친구 만들기’로 광고하지 않나”“어린아이도 다 볼 수 있는 곳에 부착하는 건 부적절한 것 같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강제 아우팅 위험성…삭제하는 이용자도

A어플 광고 리뷰란에 광고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와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캡처

A어플 광고 리뷰란에 광고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와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캡처

일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앱 제작사에 대한 성토가 이어진다. 위치 기반으로 운영되는 이 앱은 설치 시 주변 이용자가 검색되는데, 이로 인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자신의 성 정체성이 드러나는 ‘아우팅’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아우팅은 자신이 직접 성적 지향을 드러내는 ‘커밍아웃’과는 반대의 의미다.  
 
한 40대 남성은 “나 같은 사람은 괜찮지만, (광고를 본) 스트레이트(일반인)들은 거부감을 느낄 것 같다”면서 “아무래도 A 앱은 성 소수자 인권을 위한 행사도 아니고, 성관계가 목적인 앱이다 보니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 앱 측은 이러한 논란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논란이 이어지는 동안에도 포스터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회원권 등을 증정한다는 공지를 올렸다.
 

“음지에 머무는 건 능사 아냐”

일각에선 이성애자들을 겨냥한 노골적인 광고에는 익숙하면서 왜 유독 성 소수자에게만 박하냐는 반발도 있다. 성 소수자 인권 운동과 같은 맥락에서 기존의 부정적인 인식을 깨고 성 소수자 문화를 양지로 끌어내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광고가 말하고 싶은 바를 분명히 하고, 좀 더 대중적인 방향으로 나왔으면 나았을 듯싶다”면서 “그런데도 이런 시도는 필요하다. 성 소수자 문화가 음지에 ‘안전하게’ 머무르는 건 능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심기용 다양성을 향한 지속가능한 움직임(다움) 운영위원은 “이런 앱이 양지로 올라왔을 때 (이용자들이) 공포감을 느낄 수 있지만, 최근 SNS에서 얼굴을 공개하고 활동하는 성 소수자도 많이 생겨나고 있기 때문에 사회가 변화하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성 소수자들이 사회적으로 가시화되는 과정에서 있어 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우팅에 대한 공포 자체가 성 소수자 차별적인 사회환경에서 겪는 그들의 고충”이라며 “(이런 광고에) 상대적으로 수용적인 입장이든 비판적인 입장이든, 성 소수자 차별이 이 같은 입장차를 만들어내는 원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