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부전증 딛고 대표 시조 작가로…‘중앙시조대상’ 박권숙 시인 별세

박권숙

박권숙

박권숙(사진) 시조 시인이 지난 11일 별세했다. 59세. 2014년 중앙시조대상을 수상했던 고인은 당시 인터뷰에서 “죽음이 구원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통이 심할 때 시조를 만났다”고 말했다. 고인은 25세에 신부전증을 진단받아 37세까지 두 번 신장 이식을 받았다.
 
시조를 처음 만난 건 1991년. 중앙일보의 시조백일장 지면을 본 후 응모해 장원, 연말 장원을 거쳐 93년엔 중앙시조신인상을 받았다. 2014년 중앙시조대상을 받은 후부터는 시조 문단의 대표 작가로 자리 잡았다. 2002년 한국시조작품상, 2020년 한국시조대상 등을 수상했다. 『겨울 묵시록』(1993), 『홀씨들의 먼 길』(2005) 등 시조집도 꾸준히 냈다.
 
별세 소식은 고인의 간곡한 부탁에 따라 19일에야 알려졌다. 18일 전남 진도에 ‘시에 그린 한국시화박물관’이 문을 열었는데 바닷가에 고인의 시조비가 세워졌다. 이지엽 한국시조시인협회 전 이사장은 “고인의 동생이 ‘(언니가) 이 행사가 끝날 때까지는 절대 별세를 알리지 말라고 했다’며 개관식 하루 뒤 별세를 전했다”고 말했다. 고인은 경남 양산시 석계공원묘원의 선친 곁에 묻혔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