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현민 “문 대통령 유럽순방 암호는 콘서트” 비밀 공개 논란

탁현민

탁현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암호를 공개하는 등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SNS에 공군 1호기 내부 사진도 올려
탁 “순방 끝난 뒤 공개한 적 많다”

탁 비서관은 18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해외 순방 행사에는 암구호 같은 행사명이 붙는다”며 “이번 G7, 오스트리아, 스페인 방문의 행사명은 ‘콘서트’였다”고 공개했다. 또 “콘서트 출발 직후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훈 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이 대통령께 순방 관련 보고를 했다”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의 기내 모습을 공개했다.
 
탁 비서관은 19일에는 페이스북에 “일단 (정상)회담과 회의가 시작되면 온전하게 대통령의 몫이 된다”며 “이때 비서관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은 잠시라도 더 생각하실 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 것밖에는 없다”며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기간 홀로 고민하는 문 대통령의 비공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탁 비서관이 자신의 개인 페이스북에 유럽 3개국 순방 ‘암호명’과 공군 1호기 내부를 공개한 것은 보안상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암호명은 대통령령상 국가정보원 보안업무규정 제4조에 따라 3급 국가비밀에 해당한다.
 
탁 비서관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역대 정부에서도 행사가 끝나면 코드네임(암호명)을 공개한 적이 많다. 2013년 박근혜 정부에선 첫 순방 암호명을 영화제목 같다며 순방도 가기 전에 언론이 보도했다”며 “애먼 트집이나 억지 주장, 있지도 않은 외교 참사보다는 대통령 순방 성과에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반박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