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윤석열 X파일' 배후 논란에 "저와 관련 없다"

김무성 전 의원. 오종택 기자

김무성 전 의원. 오종택 기자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이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대해 "저와 전혀 관련 없다"고 밝혔다.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X파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일각에서 배후설이 제기되자 이를 일축한 것이다.
 
장 소장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권에서 처음 언급한 윤 전 총장의 'X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장성철 소장은 지난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저 역시 TV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있다"며 "이번 건은 저와 전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장 소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무성 전 대표와는 2018년 3월 제가 보좌관을 그만둔 후 교류가 없다"며 "연관시키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측 "실체 있는지도 모르는데…대응 안 한다"

 
윤 전 총장 측은 'X파일' 의혹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 이상록 대변인은 연합뉴스를 통해 "'X파일'의 실체가 있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이번 건에는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권 도전 선언 시기에 대해선 "애초 계획했던 6월 말∼7월 초 시기로 조율 중"이라며 "거기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