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왕절개 칼이 아기 그었다···신생아 보고 기절할뻔한 엄마

제왕절개 수술 도중 메스에 의해 얼굴에 큰 상처를 입은 신생아 카이아니 윌리엄스. 아기의 부모는 현지 언론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며 상처 입은 아기의 얼굴을 공개했다. 아이의 상처는 13발 봉합한 상태다. 상처가 난 아기의 얼굴 사진은 흐리게 처리했다. [미국 매체 kron4 홈페이지 캡처]

제왕절개 수술 도중 메스에 의해 얼굴에 큰 상처를 입은 신생아 카이아니 윌리엄스. 아기의 부모는 현지 언론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며 상처 입은 아기의 얼굴을 공개했다. 아이의 상처는 13발 봉합한 상태다. 상처가 난 아기의 얼굴 사진은 흐리게 처리했다. [미국 매체 kron4 홈페이지 캡처]

 
작고 여린 신생아의 얼굴에 큰 상처가 나 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의 얼굴에서 칼자국을 발견한 부모는 억장이 무너져 내렸다. 이 상처는 제왕절개 수술 과정에서 생긴 것이었다.  

美 병원서 제왕절개 수술중 의료사고
분노한 부모 언론에 아기 상처 공개

 
19일(현지시간) 폭스31 등 외신은 미국 덴버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 도중 수술 칼에 의해 신생아의 얼굴이 베이는 의료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기의 엄마인 레지하나 윌리엄스와 아빠 다마쿠스 윌리엄스는 원래 자연 분만을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16일 진통을 느껴 병원을 찾은 레지하나에게 의료진은 "아이의 심작 박동이 들리지 않는다"며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아기는 제왕절개를 통해 세상에 나왔다. 하지만 탄생의 기쁨도 잠시, 윌리엄스 부부는 딸의 왼쪽 뺨에 난 깊은 상처를 보고 놀라 눈물을 쏟았다. 
 
담당 의사가 산모의 복부를 절개하던 중 칼 끝이 태아의 얼굴을 베어 깊은 상처가 난 것이었다. 부부의 딸 카이아니는 태어난 직후 얼굴을 13발이나 꿰매는 봉합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카이아나의 부모에게 "아이의 머리가 태반의 벽에 가까이 있어 사고가 일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분노한 카이아나의 부모와 조부모는 현지 방송과 인터뷰를 갖고 상처 입은 아기의 얼굴을 공개했다. 
 
엄마 레지하나는 "나는 제왕절개 수술 뒤 아기의 얼굴에 이렇게 심한 상처가 나는 사례를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아기의 친할머니는 "병원은 그들이 한 일에 책임을 져야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폭스31은 제왕절개 수술 참여 경험이 풍부한 간호사에게 아기의 사진을 보여주며 의견을 물었다. 간호사는 "무수히 많은 제왕절개 수술을 지켜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며 "일어날 수 있는 사고이지만, 극히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국립아동보건인간개발원 모태의학단네트워크가 1999년부터 2000년까지 13개 대학병원에서 이뤄진 제왕절개 수술 결과를 조사한 결과 3만7000건 이상의 제왕절개 중 신생아의 피부에 열상을 입힌 경우는 0.7%였다. 낮은 확률이지만, 재발 방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지 언론의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병원 측은 "응급 제왕절개에서 있을 수 있는 사고"라면서도 "아이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