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년전 한국서 개고기 튀김? 英진행자 "치킨 착각해 먹었다"

사진 사라 콕스 트위터 캡처.

사진 사라 콕스 트위터 캡처.

영국의 한 여성 라디오 진행자가 30여년 전 한국 여행 중 개고기를 치킨으로 착각해 먹게 됐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BBC2 라디오 진행자인 사라 콕스(46)는 최근 한 팟캐스트 방송에 나와 19세 때 모델 활동을 위해 서울을 찾았다가 이런 경험을 했다고 털어놨다.
 
현재 동물 애호가로 활동 중인 콕스는 "실수로 개고기를 조금 먹은 적이 있다. 이상하게 들릴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며 "내 말은, 일부러 개고기를 먹기 위해 한국에 간 것은 전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치킨과 같은 바구니에 담겨 있었다"며 "(치킨으로 착각해 개고기를 먹는 것은)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한입 베어먹고 뼈 부분이 보였을 때 비로소 닭 뼈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내가 먹은 부위는) 팔꿈치 같았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런 콕스의 발언을 전하며 개고기가 한때 한국에서 별미로 흔하게 팔렸고, 사라처럼 착각해 실수로 개고기를 먹게 된 여행객이 한둘이 아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은 식용을 위해 개를 도살하는 행위는 불법이 됐다고 전했다.
 
다만 콕스의 발언이 국내에 알려진 뒤 일각에서는 한국에서 개고기를 튀김으로 먹는 경우가 흔하지 않기 때문에 콕스가 착각한 게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