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청, 암호화폐 '클레이(KLAY)' 발행한 그라운드X 특별세무조사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암호 화폐 '클레이(KLAY)'를 발행한 카카오 계열의 그라운드X와 블록체인 업체 테라를 설립한 더안코어컴퍼니가 특별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20일 암호 화폐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이달 초 그라운드X와 더안코어컴퍼니에 대한 비정기 세무조사를 착수했다.
 
그라운드X는 암호 화폐 '클레이' 공개(ICO)과정에서 판매 금액을 누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직원에게 상여금으로 나눠준 클레이를 평가액보다 낮게 신고해 원천징수를 누락한 혐의도 조사 대상이다.  
 
클레이튼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암호 화폐인 클레이는 국내에선 암호 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돼 있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과 계약에 따라 클레이튼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기술 개발 및 유지보수 사업 개발 등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과 거래에서 약 277억원 매출이 발생했다.
 
블록체인 업체 테라를 소유한 더안코어컴퍼니도 비슷한 혐의로 세무조사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더안코어컴퍼니는 소셜커머스 티몬을 창업한 신현성 전 의장 등이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