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존율 0%'라던 330g 미숙아 '기적의 첫돌'…기네스북 올라

몸무게 330g으로 태어나 의료진들도 생존이 어렵다고 판단했던 미국의 한 아기가 돌을 맞았다.  
 

기적적 회복에 첫 생일 맞아

돌을 맞은 리처드는 '생존에 성공한 가장 미숙한 신생아' 사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돌을 맞은 리처드는 '생존에 성공한 가장 미숙한 신생아' 사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19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한 어린이병원에서 태어난 리처드 스콧 윌리엄 허친슨은 ‘생존에 성공한 세계에서 가장 미숙한 신생아’가 됐다. 몸무게 11.9온스(약 330g), 키 26㎝로 태어났지만 기적적으로 회복하면서다.
 
지난해 6월 5일 리처드의 모친인 배스 허친슨은 임신 합병증으로 산기를 일찍 느끼며 예정일보다 일찍 출산해야 했다. 신생아 몸무게는 보통 3㎏가량이지만, 리처드는 이의 10분의 1이 조금 넘는 몸무게로 태어났다. 부모의 한 손바닥 안에 들어올 정도였다.
 
이런 리처드의 모습에 의료진들도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병원 신생아 팀에선 리처드의 부모에게 “아이가 생존할 확률은 0%에 가까울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스테이시 컨 담당 의사는 “2~3주가 고비겠지만, 이 시기만 잘 넘기면 아이는 생존할 수 있다”고 부모에게 용기를 줬다. 
 
지난해 12월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와 리처드의 부모가 리처드를 품에 안고 크리스마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12월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와 리처드의 부모가 리처드를 품에 안고 크리스마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이후 리처드는 병원 인큐베이터에서 생존을 위한 치료를 받았다. 코로나19 대유행까지 겹치며 리처드의 부모 릭과 배스 허친슨은 리처드와 함께 지낼 수 없어 위스콘신주 세인트크로이 카운티에 있는 집을 오가며 아이를 보살폈다.  
 
6개월간의 치료 과정에서 리처드의 건강 상태는 꾸준히 개선됐다. 지난해 12월엔 가족과 함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 정도로 좋아졌다. 컨 박사는 치료 당시를 떠올리며 “피부가 얇아 갈비뼈와 혈관까지 보였던 아이”라며 “그 아이에게 껴안고 잘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리처드는 지난 5일 자택에서 가족 및 반려견 세 마리와 함께 돌잔치를 했다. 배스는 아들이 기네스 세계 기록에 오른 데 대해 “우리 가족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놀랍고 행복하다”며 “리처드의 이야기를 통해 미숙아 가정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그들의 희망이 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전 기록은 1987년 5월 20일 예정일 보다 128일 일찍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태어난 제임스 엘긴 길이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