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文정부에 "상위소득자도 국민, 국민차별 신중해야"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세금 더 내는 상위소득자도 국민"이라며 "보편복지를 지향하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서는 합리적 이유 없는 국민차별은 극히 신중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보편지원과 관련해 기획재정부가 소득 하위 70% 선별지원, 상위 30% 배제를 들고나오는 모양이고, 일각에서는 공무원, 대기업 노동자를 제외하자는 의견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적선하거나 하늘에서 떨어진 돈 나누는 것이라면 하위소득자 선별지원이 맞겠지만, 상위소득자가 더 많이 낸 세금으로 지급하는 것인데 세금 더 낸 사람 배제는 합리적 근거가 없는 이중차별"이라며 "공무원이나 대기업 근로자도 세금 내는 이 나라 국민이고, 코로나19로 고통받고 마스크 등 비용지출은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또 "70%로 제한하면 그보다 10원 더 버는 70.01% 해당자는 배제돼 소득역전이 발생하고, 옆집보다 10원 더 번다고 지원배제를 쉽게 수용할 국민은 없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번 재난지원금은 2~4차 때와 달리 피해계층 선별지원에 더해 경제 활성화가 주목적이고, 소상공인 매출 지원 수단인 지역화폐사용 기회, 즉 경제정책의 반사적 이익은 모든 국민이 누려야 한다"며 선별·보편 지원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왜 차별 급식이 아닌 재벌 손자도 혜택받는 보편급식을 주장했는지, 아동수당은 왜 초고소득자에게도 지급하자고 했는지 등을 기억해야 한다"며 "가난한 사람을 불쌍히 여겨 돕자는 자선이나 시혜가 아니라 경제 활성화와 피해 국민을 지원하는 국가정책이라면 모두가 그 혜택을 누리는 것이 정의이고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