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은 최고 나이스가이"...베일, 손흥민과 우정 과시

베일이 손흥민과 우정을 자랑했다. 손흥민(왼쪽)이 베일과 글자 세리머니를 펼치는 모습.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쳐]

베일이 손흥민과 우정을 자랑했다. 손흥민(왼쪽)이 베일과 글자 세리머니를 펼치는 모습.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쳐]

"손흥민은 지구에서 가장 나이스한 사람(nice guy)." 
 

지난 시즌 토트넘서 한솥밥
웨일스 세리머니 함께 해

웨일스 축구대표팀의 간판 스타 개러스 베일(32)이 지난 시즌 팀 동료 손흥민(29)과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베일은 19일(현지시각) 영국 스카이스포츠 인터뷰에서 손흥민을 축구계에서 가장 좋은 사람으로 꼽았다. 
 
베일은 "손흥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늘 행복하다. 경기에서 지면 몇 시간 동안 슬퍼하지만, 이내 다시 미소를 짓는다. 놀라운 사람이다. 지구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같다"고 말했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뛰다 2013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 이적한 베일은 2020~21시즌을 앞두고 친정팀 토트넘에 임대 선수로 복귀했다. 베일은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 공식전 34경기에 나서 16골 3도움을, 손흥민은 51경기에서 22골 17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공격을 함께 이끌었다.
 
손흥민-베일의 골 세리머니도 함께 해 주목받았다. 'W 세리머니'다. 손흥민은 올해 2월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베일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베일과 함께 손가락으로 알파벳 'W'를 만드는 세리머니를 했다. 웨일스(Wales)를 나타낸 것이다.
  
토트넘 선수단 중 웨일스 출신인 베일과 조 로던, 벤 데이비스는 '웨일스 마피아'로 불린다. 동향 선수들의 모임이다. 베일은 손흥민이 
웨일스 마피아 명예 멤버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리끼리의 메신저 채팅방도 따로 있다. 방 이름은 'WKM', 웨일스·코리아 마피아다. 주로 농담을 주고받는다"고 설명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