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물뼈 나뒹구는 美 '지옥의 집' 6억에 팔려…"집값 미쳤다"

미국 집값이 폭등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악취가 나고 방치된 흉가마저 약 6억원 이상의 호가로 거래돼 화제다.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1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부동산 중개업체 '팰컨 프로퍼티 컴퍼니'는 지난 15일 '지옥에서 온 집'으로 불리던 흉가를 59만 달러(약 6억 6000만원)에 내놓았다. 
 
방 5개, 욕실 4개를 갖춘 이 집은 밖에서 보기엔 말쑥하지만, 내부에는 검은 스프레이로 낙서가 돼 있고 집 안에서는 악취가 풍긴다.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흉가 내부 모습. CBS 캡처

흉가 내부 모습. CBS 캡처

수년간 방치되면서 지하실 냉동고에 있던 고기가 부패해 썩은 내가 진동을 하게 된 것.
 
부동산중개업자조차 "마스크를 쓰지 않고는 집을 둘러볼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을 정도다. 
 
집 한쪽에선 죽은 동물 뼈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 집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흉가의 외관. CBS 캡처

흉가의 외관. CBS 캡처

앞서 2019년, 10년 동안 머물던 세입자는 집세를 내지 못해 쫓겨날 처지가 됐다. 
 
화가 난 세입자는 분풀이로 집 안에 곳곳에 스프레이로 낙서하는 등 집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이후 집주인은 주택담보대출을 갚지 못해 집이 압류될 상황에 부닥쳤고, 흉물 상태인 집을 그대로 매물로 내놨다. 
 
집주인의 우려와 달리 이 집은 부동산 매매 사이트에 올라온 뒤 75만건 이상 조회됐다. 
 
얼마 안 가 20명 이상이 중개업자에게 매수 희망 의사를 밝혔고, 집을 직접 보지도 않고 62만5000달러에 사겠다는 제안까지 들어왔다. 
 
CBS는 "중개업자가 집을 직접 본 사람에게만 팔겠다는 방침을 정하면서 이 주변에 사는 사람이 18일 이 집의 매매계약서를 쓰게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악취 나는 흉가가 집을 내놓은 지 사흘 만에 팔리게 됐다. 
 
현지언론은 주변 시세가 75만 달러 이상인 것과 비교하면 이 흉가의 가격이 훨씬 저렴한데다가. 수리가 가능한 상태라 '인기 매물'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는 "주택시장이 미쳤다"며 "투자자들은 어떤 종류의 주택에도 굶주려 있고 심지어 '호러 하우스'도 투자자들에게 횡재로 여겨지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