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93%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 필요”…임상참여 의향엔 21%

국민 대다수가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임상시험에 참여할 수 있다는 국민은 소수에 그쳤다.
 
20일 보건복지부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 공개한 ‘국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92.3%가 ‘현시점에서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중요하다’는 92.8%로, ‘백신개발이 시급하다’는 응답비율은 87.8%로 각각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국산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시험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국민들의 인식 수준을 조사하고자 이뤄졌다. 설문에는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600명이 참여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다수는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도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임상시험에 대한 태도를 묻자 74.3%가 ‘긍정적인 편’ 또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했는데 이런 인식은 60대(85.3%), 50대(82.6%)에서 특히 높은 편이었다.
 
긍정적 평가를 한 이들 중 50.7%는 국산 백신을 개발하게 되면 코로나19 상황에서 ‘백신 자주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다는 답변도 23.7%나 됐다.
 
임상시험 참여 부분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남았다. 응답자 가운데 78.6%는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참여 의향이 있다는 답변은 21.4%로, 국민 10명 중 2명을 겨우 넘는 수준이었다.
 
50대와 60대에서는 참여 의향이 24%였지만, 20대에서는 16.5%에 불과해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임상 참여자 모집을 위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안전하게 국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