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월부터 수도권 6인까지 허용한다··· 15일부터 8인 가능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 쇼핑몰에 이용 고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 쇼핑몰에 이용 고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정부가 내달 1일부터 거리두기 완화 지침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도 6인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새 지침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단계적으로 거리두기 완화를 적용해 내달 1일부터 14일까지 6인까지 모임을 허용한다. 또 15일 이후에는 8인 모임까지 가능해진다.
 
비수도권의 경우 새 지침이 적용되는 1일부터 바로 8인까지 모임을 허용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