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오리 간지럼 태웠더니…어부 "웃는다" 동물단체 "고통중"

가오리 영상. 출처 틱톡

가오리 영상. 출처 틱톡

한 어부가 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가오리를 간지럽게 하는 영상을 올리자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격분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부 제프리 데더(29)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가오리 영상’을 올렸고 이를 본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잔인하다는 의견을 냈다.  
 
지난 8일 공개된 영상에서 데더는 자신이 잡은 가오리를 입이 하늘 방향으로 눕혀놓고는 “어떻게 물고기를 간지럽히는지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선 두꺼운 장갑을 낀 손을 뻗어 가오리의 아가미 쪽을 간지럼 태웠다. 그러자 가오리는 입을 크게 벌리려 소리를 지르는 표정을 짓고는 입을 앞으로 내밀었다.  
가오리 영상 캡처. 출처 틱톡

가오리 영상 캡처. 출처 틱톡

데더는 “우연히 가오리를 찔렀다가 발견했다. 입을 오므려 깔깔 웃는 것처럼 보인다”며 “간지럽히니까 가오리가 행복해 보이는 표정을 짓는다. 마치 어린아이 얼굴 같다. 정말 재밌다”고 말했다.  
 
그의 이 영상은 1억14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영상을 보고 “귀엽다”, “재밌다”고 한 네티즌이 있는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가오리가 공기를 마시기 위해 숨을 헐떡이는 것 같다”고 했다.  
 
한 동물보호단체 회원은 “눈처럼 보이는 두 개의 구멍은 실제로 콧구멍이고, 입 아래의 점선은 아가미”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동물보호단체 회원은 “이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비인간적이다. 이것은 분명한 학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물들이 인간들의 재미와 ‘좋아요’를 위해 희생당하는 것이 슬프다”고 했다.  
 
미국의 한 동물보호 전문가는 “물고기가 고통스러움을 느끼고 질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이 이어지자 데더는 “가오리를 바다로 풀어줬다”며 “물고기를 잡고선 자주 놓아준다”고 해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