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하성, 대수비 출전해 결승 2점포…"한국의 스웨그"

김하성의 결승 홈런 소식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구단 SNS [샌디에이고 트위터 캡처]

김하성의 결승 홈런 소식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구단 SNS [샌디에이고 트위터 캡처]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수비로 출전했다가 천금 같은 결승 2점 홈런을 터트렸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5-5로 맞선 8회말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샌디에이고가 7-5로 이겨 김하성의 홈런은 결승포가 됐다.  
 
2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볼카운트 1B-2S에서 상대 오른손 불펜 히스헴브리의 슬라이더(시속 143㎞)를 걷어 올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31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20일 만에 나온 시즌 4호포다.  
 
김하성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5회초 수비 때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하다 어깨 통증을 호소해 대수비로 투입됐다. 6회 첫 타석에선 2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큼직한 한 방을 날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경기 후 공식 트위터에 '한국의 스웨그'(SOUTH KOREA swag)라는 설명과 함께 김하성이 홈런을 치고 1루로 달리는 사진을 올려 기쁨을 표현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