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원 "'尹파일'은 아군서 터진 수류탄…송영길 공개하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것이라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과 관련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졌다”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파일 내용을 공개하라고 20일 촉구했다.
 
이는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앞날이 가시밭길이 될 수도 있겠다는 예상이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X파일’은 민주당 또는 그 언저리에서 시작됐다”며 “우선 송 대표는 자신이 가진 파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내용에 허위, 과장이 있으면 형사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대업 공작’부터 ‘생태탕 공작’까지 지긋지긋한 민주당의 정치공작이 대선판을 달굴 텐데, 차라리 민주당이 원하는 검증을 제대로 하고 시작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 공작이면 당연히 (송 대표는) 교도소로 가야 한다”고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달 “윤 전 총장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정리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서도 ‘정말 윤석열 X파일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검증 자료를 모으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최고위원은 장 소장을 향해서도 “윤석열 X파일을 어떤 경로로 입수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윤 전 총장을 견제하는 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송 대표가 X파일을 공개하면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며 “법적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고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나머지는 유권자의 몫”이라며 “다만 대통령이 되면 음습한 정치 공작의 폐해를 이번 대선에서 끊을 수 있도록 관련자 모두를 처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민주당 내부의 분위기는 당연히 환호작약(歡呼雀躍·기뻐서 소리치며 날뜀)이다. 당 대표가 정치공작의 부담을 안고 터뜨렸지만 무위로 그친 일을 야권 내부에서 훌륭하게 처리했기 때문”이라며 “송영길 대표의 주장에는 아무런 대꾸도 없던 윤석열이었지만 장성철 소장의 폭로에는 대답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수수방관해서는 이번 대선에 답이 없다”며 “정치공작의 실체를 파헤치고 야권 후보를 보호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