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한국계 20살 야구선수 비극, 팔꿈치 힘줄 교체뒤 사망

미국 대학 야구팀 투수로 활동한 한국계 조지메이슨대 학생 고(故) 백상호. 홈페이지 캡처

미국 대학 야구팀 투수로 활동한 한국계 조지메이슨대 학생 고(故) 백상호. 홈페이지 캡처

미국 대학 야구팀 투수로 활동한 한국계 선수가 수술 후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조지메이슨대 학생 백상호(20)씨가 지난 12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인 일명 토미존 서저리의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조지메이슨대 야구팀 감독 빌 브라운은 “상호가 세상을 떠나서 망연자실하다”며 “그는 우리 마음속에 영원히 간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학 1학년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은 백씨에 대해 “야구팀과 관련된 모든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은 놀라운 동료였다”고 기억했다. 이 대학의 다른 운동부 관계자들도 백씨가 훌륭하고 헌신적 학생이었다며 추모했다.  
 
백씨는 2001년 1월 서울에서 태어났다. 부모, 형제와 함께 미국으로 이민와 메릴랜드주 솔즈베리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조지메이슨대에 입학해 야구팀에서는 올해 3월부터 7차례 경기에 출전했다.
 
토미존 서저리는 팔꿈치 내부의 찢어진 인대를 치료하기 위해 손상된 팔꿈치 인대를 다른 힘줄로 교체하는 수술이다. 한국, 미국 등에서 팔꿈치 인대를 다친 투수들이 재기를 위해 이 수술을 받는다.
 
보스턴대의 공중보건대 학장인 산드로 갈레아 박사는 백씨의 죽음이 비극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말하기 어렵고 (사망) 원인을 밝히려면 부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인의 추모식은 오는 27일 백씨가 자라온 메릴랜드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지메이슨대학 야구 선수 백상호씨. 트위터 캡처

조지메이슨대학 야구 선수 백상호씨. 트위터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