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시간 60회 점프 신기록···알몸 스카이다이빙男 사연

리안 카누프가 스카이다이빙을 하는 모습. 출처 유튜브

리안 카누프가 스카이다이빙을 하는 모습. 출처 유튜브

세상을 떠난 친구를 추모하기 위해 알몸으로 스카이다이빙을 한 남성이 화제라고 미국 CBS 마이애미, KOLN-TV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의 한 스카이다이버 리안 카누프는 24시간 동안 벌거벗은 상태로 60회 스카이다이빙 점프에 성공하는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카누프는 함께 스카이다이빙을 함께하던 친한 친구가 세상을 떠나자 그를 기리기 위해 이러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 친구는 스카이다이빙 100번째 점프를 앞두고 있었다. 이들 스카이다이버 사이에는 100번째 다이빙 땐 최소한의 보호장비만 착용하고 나체로 점프하는 것이 불문율이었다.  
 
카누프는 “친구와 100번째엔 알몸으로 다이빙 하자고 약속했는데, 친구의 죽음으로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카누프는 기네스북 측에 문의해 24시간 이상 나체로 스카이다이빙을 한 세계 기록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오전 4시 30분부터 공항에 나와 준비했다.  
 
카누프는 결국 친구를 대신해 알몸에 보호장비, 운동화만 착용한 채 무려 60번의 스카이다이빙 점프에 성공했다.  
 
카누프는 “스카이다이빙을 좋아하는 제가 친구와 같은 사람들을 위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생각하다 뛰어내리게 됐다”고 성공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세계 기록 갱신 스카이다이빙 점프를 진행하며 자살예방기금 모금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