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그룹 시총도 5위 올랐다···삼성·SK·LG·현대차 이어 73조

국내 증시 시가총액 3위에 오른 카카오가 그룹 단위로도 상장사 시총 5위를 꿰찼다. 주가가 천장을 모르고 치솟은 덕분이다.

제주시 첨단과학단지 카카오 본사. 연합뉴스

제주시 첨단과학단지 카카오 본사. 연합뉴스

6위 네이버그룹에 8조 이상 앞서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그룹 상장 계열사(카카오·카카오게임즈·넵튠)의 시가총액은 지난 18일 기준 73조9344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751조1009억원), SK그룹(200조9109억원), LG그룹(158조1144억원), 현대차그룹(152조2861억원)에 이어 시총 기준 5위다. 6위인 네이버그룹(65조3768억원)에는 8조원 이상 앞섰다.  
 
카카오그룹은 2019년 말까지만 해도 시총 13조2388억원으로 그룹 시총 순위 13위였다. 그러나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비대면(언택트) 수요가 급증하면서 주가가 상승 곡선을 탔다. 2019년 말 이후 카카오그룹 시총 증가율은 459%, 증가액은 60조7006억원에 이른다. 
 
그 결과 카카오그룹 시총은 지난해 포스코·롯데그룹 등을 제쳤고, 올해는 네이버·셀트리온그룹까지 앞질렀다.  
 
업계에선 올 하반기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를 시작으로 자회사의 기업공개(IPO)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당분간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카카오는 공격적 전략으로 계열사를 계속 늘리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포털에 따르면 카카오그룹 계열사는 2015년 말 45개에서 지난해 말 118개로 5년간 73곳이 늘었다. 반면 경쟁사인 네이버그룹 계열사는 지난해 말 45개로, 지난 4년간 거의 변동이 없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