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방 가더니 대뜸 女알바 더듬어…CCTV 찍힌 與지역위원장 직무대행

더불어민주당의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이모(65)씨가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 한 뒤 탈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내 민주당 지역위원장 이모씨가 지난 9일 한 치킨집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 하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TV조선 캡처]

경기도 내 민주당 지역위원장 이모씨가 지난 9일 한 치킨집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 하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TV조선 캡처]

 
이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쯤 경기도 내 한 치킨집에서 일행과 술을 겸한 식사를 하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주방 쪽으로 향했다. 주방에서 혼자 일하던 종업원 A씨에 다가선 이씨는 손을 뻗어 피해자의 허리 아래쪽을 더듬었다. A씨는 놀라 주방 안쪽으로 자리를 피했다. 전 과정은 식당 CCTV에 그대로 포착됐다.  
 
피해자 A씨는 사건 발생 약 3시간 뒤인 10일 새벽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이씨는 다음 날 탈당을 한 뒤 식당에 A씨를 찾아왔다. 식당 CCTV에는 이씨가 A씨에게 “나는 잘 기억이 안 나는데 동영상을 보니까 내가 너무 잘못 한 것 같다”며 “정식으로 사과한다”고 말하는 모습도 담겼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앞에서 한 사과와 달리 주변에서 고소취하 요구를 받는 등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한다. 피해자 A씨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에서 “이미 끝난 일 가지고 (피해자의) 아빠가 딸을 이용해서 돈을 뜯어내려 한다는 식의 얘기가 들려온다”며 “내가 피해자인데 가족까지 피해를 왜 다 봐야 하냐”고 말했다.
 
이천경찰서는 이씨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고소장이 10일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치킨집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보해 이씨의 혐의를 확인 중이다. 이씨에 대한 소환 조사도 마친 상태다.
 
즉각 사실관계를 확인한 민주당은 최고위원회 결정으로 이씨 사건을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탈당계는 제출 즉시 효력이 생겨 이씨는 당원이 아니지만 징계절차를 밟아 복당이 불가능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