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죽으면 손주 인생 망칠까봐" 조현병 딸 죽인 78세父

[중앙포토]

[중앙포토]

"나이 많은 나와 내 아내가 먼저 죽을 텐데, 손주는 어떻게 해요. 조현병을 앓고 있는 딸이 손주 인생을 망칠까봐 그랬어요."

 
조현병을 앓던 40대 딸을 살해한 70대 아버지는 이같이 말했다. 20일 대구지검 포항지청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20일 포항의 자택에서 딸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A씨(78)의 범행동기가 드러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자택에서 미리 준비한 노끈으로 딸을 살해했다. 딸의 사체는 집 근처 야산에 묻을 계획이었다. 부인과 함께 딸의 사체를 마대에 담았다. 야산에 큰 구덩이를 팠지만, 사체를 옮기는 게 수월치 않자 결국 장의사를 불렀다고 한다.
 
A씨 부부는 장의사에게 매장을 부탁했지만, 장의사는 경찰에 먼저 신고해야 한다고 절차를 안내했다. A씨는 다음날 112에 전화를 걸어 '자고 일어나니 딸이 죽었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사체의 목 졸린 흔적을 발견해 이들을 추궁했고, A씨 부부는 결국 자백하기에 이른다.
 
지난 2013년 조현병 진단을 받은 A씨의 딸은 약 5년 전부터 자신의 자녀와 함께 친정에 들어와 살았다고 한다. 조사에서 A씨는 "딸의 조현병 증세가 점점 악화했다"며 "손주의 앞날이 걱정돼 살해했다"는 취지로 답했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현재 사건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고석현·김정석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