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개월만에 70kg 감량…20대 남성 모쏠 탈출한 다이어트 비법

 미국의 20대 남성이 다이어트를 시작한 지 단 9개월 만에 약 70kg을 감량한 비결을 소개했다. 데일리메일 캡처

미국의 20대 남성이 다이어트를 시작한 지 단 9개월 만에 약 70kg을 감량한 비결을 소개했다. 데일리메일 캡처

미국의 한 20대 남성이 다이어트를 시작한 지 9개월 만에 약 70㎏을 감량한 비결을 소개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 출신 달튼 앨러드(27)는 5세부터 무분별한 식습관과 덜 움직이는 생활습관으로 20대 중반 최고 몸무게 158㎏를 찍었다.  
 
앨러드는 12세 때 처음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했지만 이후 매번 실패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회사에 입사한 앨러드는 극심한 가슴 통증을 느꼈다. 또 자신이 회사 동료의 비웃음거리가 된다는 사실을 알게 돼 마음의 병까지 앓았다.  
 
그는 몸과 마음을 괴롭히는 심각한 원인을 비만이라고 판단하고 본격적으로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당장 실천에 옮겼다.  
 
앨러드는 가장 먼저 탄수화물을 줄였다. 이로 인해 다이어트 시작 한 달 만에 4.5㎏을 감량했다.  
 
그는 저탄수화물·저지방 식단을 하며 일주일에 5일씩 헬스트레이닝을 꾸준히 이어갔다.  
 
앨러드는 이러한 방식으로 9개월 만에 68㎏을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다이어트 성공 후 그의 삶은 완전히 바뀌었다. 난생 처음 연애를 시작했다. 극심한 가슴 통증 또한 사라졌다.
 
앨러드는 “자존감이 지나치게 낮은 탓에 다이어트 성공 전까지는 데이트를 하지도 못했다. 지금은 좋은 여자친구가 생겨서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과 만나는 자리에 나가서도 다이어트 식단을 고수하는 일이 가장 어려웠다. 그러나 이제는 어느 식당에 가서도 샐러드를 주문하고 주변 친구들과 가족에게 다이어트 식단의 루틴을 깨고 싶지 않다고 말해왔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이어트 식단을 고수하고 있는 앨러드. 데일리메일 캡처

다이어트 식단을 고수하고 있는 앨러드. 데일리메일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