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바람은 '친문'이 짰다"···김기현 동명이인 황당 해프닝

“민주당 친문계의 걱정은 대권에서 이낙연ㆍ정세균 등은 지지부진하고, 반문계인 이재명이 1위라는 데 있다. 이대로 가면 9월에 있을 민주당 대권경선에서 이재명이 될 것이 분명하기에 세워진 기획이란다. (중략) 그래서 (친문계는) 그 바람의 시작을 국민의힘으로 하고, 그 바람을 다시 민주당으로 몰아오려는 세대교체의 ‘이준석 프레임’을 짜게 된 것이다.”
 

정치권 동명이인 해프닝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난 6월 초 국민의힘 대표 경선을 앞두고 책임당원 사이에서 떠돈 이른바 ‘음모론’ 중 일부다. 이재명 경기지사를 대선 경쟁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더불어민주당 친문 세력의 기획으로 인해 이준석 후보가 바람몰이하고 있다는 취지다. 황당한 음모론이지만, 이 글은 작성자의 이름 때문에 주목을 받았다. 이 입장문의 마지막엔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 상임의장 김기현’이라고 적혀 있었다.
 
18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이 글을 직접 썼는지 물었다. 김 원내대표는 “내가 그럴 리가 있겠소”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 그래도 이 글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전당대회 관리 책임이 있던 대표 권한대행이 대놓고 이준석을 반대했다’는 항의가 전당대회가 끝난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김 원내대표조차 이 글을 접한 뒤 특정세력이 의도를 갖고 자신의 이름을 도용한 것이라고 의심했다. 하지만 수소문 결과 작성자는 국민의힘의 책임당원인 ‘김기현씨’가 맞았고, 단체와 직함도 실존했다고 한다. 김씨는 김 원내대표와 ‘동명이인’이었던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동명이인의 주장을 내가 가타부타할 수도 없어 참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18일 당시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해 9월 18일 당시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치권에서 동명이인으로 인한 해프닝은 종종 발생한다. 민주당 최고위에서 당내를 향해 쓴소리를 종종 하던 박성민 전 민주당 최고위원은 한때 문파들의 문자 폭탄 표적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상당수의 문자메시지는 그가 아닌, 동명이인인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에게로 향했다고 한다. 박 의원실 직원들은 잇따르는 항의 전화에 “여긴 국민의힘 의원실이고, 박성민 최고위원이란 사람은 민주당에 있어요”라고 해명했고, 급기야 이 소식을 들은 박 전 최고위원이 박 의원실에 직접 찾아가 “저 때문에 고생이 많으시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21대 국회엔 동명이인이 모두 네 명이다. 지난해 총선에서 ‘김병욱 의원’은 각각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으로 당선됐다. 두 사람은 한자(金炳旭)도 같다고 한다. 민주당엔 지역구(서울 동작을)와 비례대표로 각각 선출된 두 명의 이수진 의원이 있다. 이들의 경우 의원실로 엉뚱한 손님이 찾아오거나, 전화가 잘못 걸려오는 것 정도는 예삿일이라고 한다.
 
김기정ㆍ김준영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