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스크와 결별한 '테슬라 2인자', 주식 3000억원치도 팔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의 기행 때문일까. 그냥 마음이 돌아선 걸까. 머스크 테슬라 CEO와 갈라선 '테슬라 2인자' 제롬 길렌 전 트럭사업부문 사장이 이 회사 주식 3000억원어치도 처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길렌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유주식 45만여주를 지난 10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매도했다는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그가 스톡옵션을 통해 확보한 주식 중 2억7400만 달러(3101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길렌의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제롬 길렌 전 테슬라 트럭사업부문 사장. [길렌 SNS캡처]

제롬 길렌 전 테슬라 트럭사업부문 사장. [길렌 SNS캡처]

 
독일 자동차 기업 다임러에서 근무하다 2010년 테슬라에 합류한 그는 머스크의 핵심 참모 중 하나였다. 그는 자동차 사업 사장에 이어 트럭 부문 사장까지 지냈지만, 지난 3일 돌연 테슬라와 결별을 선언했다. 퇴사 이유도 밝히지 않았다.
 
길렌이 테슬라를 떠나며 전기 트럭과 차세대 배터리 '4680' 개발 등 테슬라의 미래 프로그램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특히 그가 갖고 있던 주식까지 처분하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니얼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는 "길렌의 주식 처분은 테슬라 투자자들을 놀라게 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그가 얼마나 더 주식을 팔지 지켜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