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곤충계 최강 멋쟁이 신사,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 지금 당장 연구소로 올 수 있나요?"
휴일 아침,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이강운 박사가 
다급하게 횡성으로 오라고 했습니다.
 
"대체 뭘 발견하셨길래…."
 
"모자주홍하늘소를 발견했는데요. 짝짓기 중이네요."
 
"제가 지금 달려가도 세시간은 족히 걸릴 텐데 그때까지 있을까요?
 
"원래 짝짓기를 오래 하는 데다가 날씨마저 흐려서 움직임이 거의 없어요. 어떻게 보면 애들을 제대로 찍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죠."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절호의 기회'라니 횡성으로 내쳐 달렸습니다.
당도하니 다행히도 어린 참나무 잎에서 짝짓기 중이었습니다.
이 친구들은 사람이 있건 말건 미동도 없이 
자기들 볼 일에 열중했습니다.
그 바람에 좀처럼 보기 힘든 이 친구들을 
바로 눈앞에서 오래도록 보는 횡재(?)를 했습니다.
 
이 친구의 이름이 모자주홍하늘소인 이유가 뭘까요?
이강운 박사가 알려주는 이름 유래는 이렇습니다.
"색이 고운 주홍색이라 주홍이 들어가고요.
딱지날개 끝에 중절모 모양의 멋있는 문양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름이 모자주홍하늘소입니다.
곤충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친구를 발견하면 거의 미칩니다.
워낙 예쁘니까요.

이리 고우니 2000년에 우리나라 우표에도 등장했죠."
 
모자주홍하늘소 우표

모자주홍하늘소 우표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찾아보니 실제 우표가 있습니다.
곤충계의 모델인 겁니다. 
이름의 유래를 알고 보니
생김새와 특성에 맞게끔 절묘하게 
이름을 지은 것 같습니다.
 
처음 봤을 땐 색과 문양에만 눈이 갔습니다만,
웬만큼 시간이 지나니 더듬이가 눈에 들어옵니다.
특히 위에 있는 친구의 더듬이가 유난히 깁니다.
 
이 박사가 들려주는 더듬이 이야기가 흥미롭습니다.
" 하늘소류를 영어명으로 'Longhorn Beetle'이라고 합니다.
아주 긴 더듬이를 가졌다는 의미죠.
보셨던 것처럼 수컷은 더듬이가 굉장히 길고요.
상대적으로 암컷은 더듬이가 짧아요.
 
대부분의 경우 더듬이는 정보를 모으는 역할을 합니다.
더듬이가 길고 굵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냐면
정보를 많이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암컷은 늘 숨어 있는 편이고
수컷은 암컷을 찾으려 돌아다녀야 하니
정보력이 많아야 하죠.
그래서 수컷이 암컷에 비하면 더 더듬이가 긴 겁니다.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계속 더듬이 앞에서 사진 찍고,
떠들며 이야기를 나누니 
이 친구들이 성가셨나 봅니다.
급기야 나뭇잎 아래로 숨어들었습니다.
 
너무 오래 방해했나 봅니다.
자리를 피해줘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떠나려니 모자 문양 날개 딱지가 
눈에 어른거렸습니다.
제대로 한 번만 더 보기로 했습니다. 
 
 
모자주홍하늘소

모자주홍하늘소

 
땅바닥에 누웠습니다.
나뭇잎 아래에 있는 그들을 향해 우러렀습니다.
딱지날개에 쓴 중절모, 절묘합니다.
가히 중절모 쓴 곤충 계의 멋쟁이 신사, 
모자주홍하늘소입니다.
 
모자주홍하늘소를 촬영하는 영상과 
이강운 박사가 들려주는 
모자주홍하늘소 이야기는 동영상으로 확인하십시오.
 
 
 핸드폰사진관은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곤충 방송국 힙(Hib)과 함께  
 곤충을 포함한 생물 사진과 동영상을 핸드폰으로 촬영 업로드 합니다.  
 자문 및 감수/ 이강운 서울대 농학박사(곤충학),
 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 회장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