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오염 줄여도 고령화 추세에 조기 사망은 더 는다[뉴스원샷]

중국 베이징에서 180km 떨어진 허베이 지역의 화력발전소에서 연기가 솟아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180km 떨어진 허베이 지역의 화력발전소에서 연기가 솟아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초미세먼지(PM2.5) 등 대기오염이 개선되더라도 고령화 때문에 조기 사망에 따른 경제적 비용은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미 연구팀 '랜싯 지구 보건'에 논문
전 세계 조기사망 비용 연간 4628조원
60세 이상 고령층이 전체의 59% 차지

이에 따라 고령 인구를 대상으로 건강 관리 서비스를 향상해 건강 비용을 줄일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중국 칭화대와 미국·캐나다·독일 등 국제 연구팀은 최근 '랜싯 지구 보건(Lancet Planetary Health)' 저널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대기오염에 따른 수명 단축의 전 세계 경제 비용은 2016년을 기준으로 연간 4조900억 달러(4628조 원)이고, 이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층의 피해 비용은 2조4000억 달러로 전체의 59%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수명 단축의 경제 비용은 2000년 2조3700억 달러에서 70%가 증가한 것인데, 이는 소득 상승과 인구증가, 인구 고령화 등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유엔에 따르면 60세 이상 인구는 2000년과 2016년 사이에 전 세계적으로 50%가 증가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2016년 기준으로 전 세계 초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이 842만 명이고, 이로 인한 수명 단축 합계는 1억6800만 년(YLLs, years of life lost)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러한 조기 사망의 69%, YLLs의 38%는 60세 이상의 고령자가 차지했다.
조기 사망자 숫자는 2000년보다 40%가 늘어났는데, 이 역시 인구 증가와 고령화가 원인인 것으로 지적됐다.
 
2000년과 2016년 사이 60세 미만인 인구의 YLLs은 3% 늘어났지만, 고령자의 수명 단축은 60%나 늘어났다.
 
이에 따라 2000년과 2016년 사이 초미세먼지 오염으로 인해 고령 인구가 부담하는 경제적 비용은 두 배로 늘어났다. 
60세 이상 고령자 한 사람이 연간 대기오염으로 치러야 하는 경제적 비용이 2016년 기준으로 2739달러(약 310만 원)로 젊은 층에 비해 10배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한국에서 의료 비용 증가의 66%, 일본에서는 44%가 고령화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스모그가 짙게 낀 중국 베이징 거리의 육교 위를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모그가 짙게 낀 중국 베이징 거리의 육교 위를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연구팀은 논문에서 "초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의 대부분을 고령 인구가 차지했다"며 "대기 오염이 심하고 고령화가 빠른 국가에서는 상당한 오염 감소가 이뤄지지 않으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과 그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급격히 상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고, 고령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건강 관리 서비스를 향상하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건강 비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청정에너지를 보급하는 등 오염 배출량을 줄이는 것 외에도 오염이 심한 날에는 노약자가 야외 활동을 피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 2019년 11월 서울연구원은 오는 2030년 서울에서는 만 65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연간 2133명이 초미세먼지 영향으로 조기 사망할 것이라는 전망을 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제3차 한국 환경성과 평가보고서'에서는 2060년까지 실외 공기 오염으로 인한 한국의 조기 사망자 수가 3배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기도 했다.
 
당시 보고서에서 한국의 대기오염 조기 사망자는 2005년에서 2013년 사이 29% 증가한 것으로 추정했고, 인구증가 및 고령화, 도시화로 인해 2060년에는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