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포르투갈 꺾고 유로2020 첫 승

독일이 고젠스의 맹활약으로 포르투갈을 4-2로 꺾었다. [사진 DFB 인스타그램]

독일이 고젠스의 맹활약으로 포르투갈을 4-2로 꺾었다. [사진 DFB 인스타그램]

독일이 포르투갈을 꺾고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첫 승을 올렸다.
 

수비수 고젠스 1골 1도움 활약
호날두 독일 징크스 극복 실패

독일은 20일(한국시각)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 포르투갈전에서 4-2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는 '미리 보는 결승전'으로 불렸다. 독일은 우승 후보, 포르투갈은 '디펜딩 챔피언'이라서다. 두 팀에 프랑스, 헝거리가 편성된 F조는 이번 대회 '죽음의 조'로 불린다. 
 
대회 첫 승을 기록한 독일(승점 3)은 프랑스(승점 4)에 이어 조 2위를 달렸다. 포르투갈(승점 3)은 3위로 밀렸다. 유로는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 원칙이 적용된다. 
 
포르투갈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반 15분 터뜨렸다. 기쁨도 잠시, 포르투갈은 전반 35분 루벤 디아스, 전반 39분 게레로가 연달아 자책골을 기록하며 1-2로 끌려갔다. 
 
기세가 오른 독일은 후반 6분 카이 하베르츠가 추가골을 넣었고, 후반 15분 로빈 고젠스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고젠스는 자책골 2골을 유도하고, 1골 어시스트를 올렸다. 사실상 독일이 기록한 4골에 모두 관여하며 맹활약했다. 포르투갈은 후반 22분 디오고 조타가 1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이로써 호날두는 이번에도 '독일 징크스' 극복에 실패했다. 호날두는 앞서 메이저 대회에서 독일과 4차례(월드컵 2회, 유로 2회) 만나 모두 패했다. 앞서 열린 프랑스-헝가리전은 1-1 무승부로 끝났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