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응천, 與경선연기 갈등에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당내 경선연기 논란과 관련해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연기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첨예해지는 상황이라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4·7 재보궐 선거로 드러난 우리 당의 문제점인 ‘무능과 위선’은 아직 치유되지 않았다”며 “원내대표 선출과 전당대회 과정에서 우리 당의 문제점을 제대로 고백하지 않았고 그 원인을 제대로 짚어내지 못했으니 당연히 제대로 된 진단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의 시간’ 속에서 허우적대며 ‘조국의 강’을 건너지도 못하는 사이에, 부동산특위가 만든 대책은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서 시장현실을 감안하지 않은 ‘비(非)아파트 임대사업자 대책’이란 것이 불쑥 튀어나와 우리 당 의원들로 하여금 내내 문자폭탄에 시달리게 했다”고 했다.
 
그는 “그 사이에 보수야당은 정권교체의 절박함으로 36세 청년을 당 대표로 선출하는 초강수를 택하고 세대교체와 혁신의 이미지를 선점하며 중도층과 2030 유권자의 마음을 빠른 속도로 입도선매(立稻先賣)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며 “그런데 ‘쟤네가 계속 잘 할 리가 없다’ ‘저러다 곧 고꾸라진다’는 희망인지 기대인지 모를 이야기들을 들으면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이 집중해야 할 일은 한편으로는 ‘무능과 위선’이라는 우리 당의 고질적 문제점을 하루 빨리 고쳐나가면서 또 한편으로는 국민들께서 신뢰할 수 있도록 당을 쇄신하고 민생을 돌보는데 에너지를 집중하는 일”이라며 “그리고 쇄신과 혁신의 드라이브를 걸 수 있도록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에 힘을 모아주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런 식은 아닌 것 같다. 당내 대선 경선을 언제 할 것인가. 주위에서, 지역구 주민들이, 국민들께서 정말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계시냐”며 “아예 무관심하거나 아니면 ‘저것들 안되니까 뭔가 규칙을 또 바꾸려고 난리치려나 보다’라고 코웃음 치거나 둘 중 하나 아니냐”고 했다.
 
조 의원은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라고 했다. 눈앞의 이익을 좇지 말고 대의를 따르는 것 외에는 달리 방도가 없다”며 “정해진 경선 일정 원칙 속에서 치열하게 논쟁하자. 후보들은 물론이고 캠프에 참여하지 않은 의원들, 당원들도 당 쇄신 안, 부동산 정책, 복지 정책, 외교안보 정책 다 터놓고 치열하게 이야기 해보자. 저도 열심히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