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신동근 “뭐가 뛰니 뭐도 뛴다고…최재형 사퇴해야”

최재형 감사원장. 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서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최 원장이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에 “생각을 조만간 정리해서 밝히겠다”고 답한 데 대해 신 의원은 “이미 스스로 감사원장 직분을 계속할 수 없음을 자인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이같이 밝혔다.  
 
신 의원은 “최 원장은 그동안 줄곧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받아 왔고 급기야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영입될 것이란 말들이 쏟아졌다”며 “제가 법사위에 있을 때 최 원장의 원전감사나 위헌적 언행에 대해 사퇴하라고 했던 것이 틀린 판단이 아니었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뭐가 뛰니까 뭐도 뛴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며 “검찰총장, 감사원장 등 사정기관 수장들이 임기 도중에 사임하고 바로 대권 도전하는 행태가 반복될 판”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그들의 정치적 진출에 따라 재임 중 직무 행위가 규정 받을 수 있고 기관의 정치적 중립성에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멸사봉공(사욕을 버리고 공익을 위해 힘씀)이 아니라 멸공봉사(공익을 버리고 사욕을 위해 힘씀)로, 반드시 민심의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