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 39득점' LAC, 51년 만에 서부지구 결승전 진출

LA 클리퍼스가 51년 만에 서부 지구 결승전에 진출했다. 게티이미지

LA 클리퍼스가 51년 만에 서부 지구 결승전에 진출했다. 게티이미지

 
미국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가 창단 51년 만에 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했다.  
 
클리퍼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20~21 NBA 플레이오프 2라운드(7전 4승제) 6차전에서 유타 재즈에 131-119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2패 뒤 4연승을 거둔 클리퍼스는 1970년 창단 이후 51년 만에 처음으로 서부 지구 패권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2라운드에서 덴버 너기츠에 4연승을 거둔 피닉스 선즈와 NBA 파이널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의 부재 속에 만든 쾌거다. 신예 다르 테렌스 맨이 3점슛 7개를 성공시키는 등 39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폴 조지가 28득점, 래지 잭슨이 27득점 하며 득점을 지원했다.  
 
클리퍼스는 한때 25점 차로 리드를 내줬다. 유타 도노반 미첼에게 거듭 3점슛을 허용했다. '올해의 식스맨' 수상자 조던 클락슨의 돌파도 막지 못했다. 2쿼터에믄 17점 연속 내주기도했다. 2쿼터까지 스코어는 50-72.
 
그러나 3쿼터에서 3점 차까지 추격했다. 무려 41득점. 맨이 20점을 책임졌다. 조지와 잭슨, 니콜라스 바툼도 득점을 지원했다. 바툼은 4쿼터 돌입 직후 3점슛을 성공시키며 94-94 동점을 이끌었다. 분위기가 클리퍼스로 넘어갔다. 유타 미첼이 연속 득점하며 반격했지만, 클리버스는 조지와 바툼의 연속 3점포로 응수했다.  
 
클리퍼스는 다양한 득점 루트로 득점을 쌓았다. 맨은 종료 5분 전 깔끔한 좌측 3점슛을 성공시키며 점수 차를 벌렸다. 유타는 실책을 연발했다. 막판 보얀 보그다노비치와 미첼에게 연속 외곽슛을 허용, 118-114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종료 1분 15초 전에 페트릭 베벌리가 다시 3점슛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다.  
 
동부지구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애틀란타 호크스에 104-99로 승리했다. 조엘 엠비드가 22득점 1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시리즈 전적 3승3패를 만들며 승부를 7차전까지 끌고 갔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