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尹 퇴직 1년 출마금지"…김근식 "조국은 SNS금지"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임현동 기자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임현동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고위공직자 '퇴직 후 1년 출마금지' 주장을 들고 나왔다. 야권의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선 출마설이 제기되고 있는 최재형 감사원장을 직격한 말이다. 그러나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조 전 장관을 가리켜 "참 부지런하고 오지랖 넓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8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억지 논리로 특정인 출마방지법을 내세우려면 더불어민주당의 황운하, 이수진 의원부터 먼저 솔선수범으로 정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경찰 출신이고, 이수진 의원은 판사 출신으로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민의 피선거권, 참정권 제한과 타 직업과의 차별 논란으로 김명수 대법원에서도 부적절하다는 견해를 제출했다"며 "이낙연 전 총리조차 부정적 의견을 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지지도 고공행진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까지 거론되니 조국이 또 악역을 자임하는 모양"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이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만으로도 집권 여당은 스스로 반성부터 하는 게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정치적인 발언을 쉬지 않고 쏟아내는 것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은 "재판받는 형사 피고인은 재판 개시 후 1년 동안은 SNS를 금지하게 하는 법안이라도 발의하고 싶은 게 국민들의 솔직한 심정"이라고 비꼬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 원장도 출마한다는 보도가 나온다"며 "현행법에 따르면 대법원장, 대법관, 헌법재판소장, 헌법재판관, 감사원장, 공수처장,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가수사본부장 등도 퇴직 후 90일이면 출마 가능하다. 이래도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출마가 이렇게 쉽게 허용되면 재직 시 판단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며 "어느 당으로 출마할 것인지, 어느 정치세력과 손잡을 것인지 궁리하며 업무를 하고 결정할 게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이 언급한 출마금지 법안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발의한 '검찰청법·법원조직법 개정안'이다. 검사·판사의 경우 퇴직 후 1년 동안 공직 출마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법으로, '윤석열 출마금지법'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렸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대법원은 "검사와 법관에 한하여 특별히 이와 같은 제한을 두는 것이 적절한지도 추가적으로 검토될 필요가 있다"는 검토의견을 낸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