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직접 수사 축소, 장관 사전승인 철회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 직제개편안이 입법 예고됐다. 논란이 됐던 검찰 직접 수사 개시 시 ‘장관 사전 승인’ 조항은 철회됐다. 하지만 일선 형사부의 직접 수사는 대폭 줄어들게 됐다. 일선 형사부 말(末)부가 6대 범죄를 직접 수사할 경우 검찰총장의 승인을 받도록 했다. 또 고소장이 접수된 경제범죄에 한해서는 일선 형사부에서도 직접 수사 개시를 할 수 있도록 조정됐다. 법무부는 18일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안을 22일까지 입법 예고한다”며 “법무부, 대검 등 관계기관의 의견조회를 거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검찰 직제개편안 입법 예고

검찰 내부에서는 “검찰의 정권 수사 기능을 대폭 약화시키는데 성공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애초 법무부 초안에는 전국 지청 25곳이 직접 수사를 하기 전 법무부 장관의 승인 조항이 명시돼 있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은 직제개편안 최종 조율을 위해 주말 사이 추가 회동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