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전석 밑 몰카 치마 훔쳐본 여성 전문 운전 강사

운전석 몰카로 여성 운전자를 찍은 운전 강사가 붙잡혔다. 사진은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인터넷 캡처

운전석 몰카로 여성 운전자를 찍은 운전 강사가 붙잡혔다. 사진은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인터넷 캡처

운전석 밑에 몰카를 달고 치마 속을 훔쳐본 30대 운전 강사 A씨가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A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하고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운전 연수를 받으러 온 여성 수강생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연인 관계였던 20대 여성 B씨와 다툼 과정에서 적발됐다. A씨의 휴대전화에서 자신의 성관계 영상을 발견하고, 유심을 찾기 위해 차 내부를 샅샅이 뒤지는 과정에서 몰카의 흔적을 찾아냈다.  
 
A씨는 4년 동안 서울 지역에서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연수를 해왔다. 수강생이 수 백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며, 이 중엔 유명 연예인도 있었다.  
 
A씨의 휴대폰 메시지에는 운전석에 앉은 여자 수강생의 다리와 치마 속 사진을 찍어 지인과 공유한 내용이 다수 담겨있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