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8인 모임, 부산 24시간 영업…'일상회복' 기지개

[앵커]



정부 '5단계→4단계' 거리두기 개편안 20일 발표

'일상으로의 회복'이 하나씩 시작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입니다. 광주에서는 오늘(18일)부터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졌습니다. 부산에선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식당과 카페의 시간제한이 없어집니다.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가 오늘 새벽 5시부터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 규정을 풀었습니다.



8명까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모일 수 있습니다.



식당과 카페는 물론 감성주점과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도 출입할 수 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많은 제약이 뒤따르고 있고, 소상공인과 자영사업자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어 이를 완화해 드리기 위함입니다.]



이렇게 방역수칙을 완화한 이유는 확진자 수가 안정적으로 통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광주에서는 19일째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를 넘지 않고 있습니다.



1차 접종을 마친 시민도 28%를 넘습니다.



다만 거리두기 1.5단계 방역수칙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방역수칙을 어겨 확진자가 나오면 최소 3주간 영업을 멈춰야 합니다.



유흥시설과 노래방의 업주와 종사자는 2주에 한 번씩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전라북도에서도 8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확진자 발생 상황을 고려해 전주와 군산, 익산, 완주 이서면은 제외됩니다.



부산시는 다음 주 월요일부터 영업시간 제한을 풀기로 했습니다.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과 노래방 등은 24시간 영업할 수 있습니다.



운영이 금지됐던 사우나와 찜질방도 다시 문을 엽니다.



[이소라/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해당 사업장의 영업제한 조치가 해제되는 만큼 영업주들께서는 자율과 책임을 바탕으로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모레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합니다.



기존 5단계 체계를 4단계로 줄이고 지방자치단체에 자율과 책임을 주는 방안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JTBC 핫클릭

숨통 트이는 공연장…"함성 없어도 좋아" 매진 행렬 마포·강동 헬스장 밤12시까지 영업…'서울형 거리두기' 시범실시 "60세 이상 접종률 80% 넘으면"…자정 영업도 검토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