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팡 화재 36시간 만에 큰 불길잡았다… 건물 붕괴 위험 실종 소방관 수색 지연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팡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의 큰 불길이 18일 오후 잡혔다. 지난 17일 새벽 화재 발생 이후 약 36시간 만이다.  
 
강한 불길에 골조가 장시간 노출돼 붕괴 가능성이 크다. 건물 2층의 바닥 일부가 휜 채로 주저앉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소방관의 내부 진입은 불가능하다. 전날 실종된 소방관에 대한 개시 작업도 지체되고 있다.  
 
17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 독자 김태권]

17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 독자 김태권]

소방당국은 불이 난 물류센터 주변에 소방차 20대를 동원해 내부를 향해 물을 뿌리는 방식으로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내부 적재물이 많고 택배 포장 용지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내부는 여전히 연기로 가득 차 있다.  
 
당국은 이날 불길을 잡는 대로 소방 내부 전문가와 대학교수 등을 투입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한 뒤 실종된 소방관을 수색한다는 방침이다.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은 전날 건물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해 행방을 알 수 없다.  
 
지하 2층에서 구조 작업을 펼치던 김 구조대장은 불길이 거세지자 탈출을 시도했다. 대원들이 빠져나오는 동안 대열의 마지막에 김 대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은 12만7178.58㎡에 달한다. 길이 100m, 폭 50m의 축구 그라운드 25개가 들어갈 수 있는 넓이다. 
 
바로 옆 50m 거리에 비슷한 규모의 다른 대기업의 물류센터가 있다. 화재가 번질 것에 대비해 물류센터 간 사이 도로에 소방차 6대가 펜스처럼 배치돼 있다.
 
진화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현장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건물 관리 소홀 여부와 스프링클러 등 진화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