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복소비’ 뒷받침 신용카드 캐시백 “개인당 한도 설정”

올해 하반기 시행하는 신용카드 캐시백 제도와 관련해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개인당 한도를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세 번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겸 2021년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세 번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겸 2021년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18일 이 차관은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수 소비 보강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에 있고 신용카드 캐시백도 그중의 하나”라며 “국민에게 골고루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개인당 캐시백 한도도 설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ㆍ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어날 ‘보복 소비’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 국민 위로금(휴가비) 지급, 소상공인 피해 추가 지원과 함께 신용카드 캐시백을 추진 중이다. 초과 세수를 바탕으로 한 2차 추가경정예산으로 ‘3종 패키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용카드 캐시백은 올해 3분기(7~9월) 카드 사용액이 2분기(4~6월) 대비 늘어난 소비자에게 카드 사용 증가액의 10%를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주는(캐시백) 방안이 현재 유력하다. 다만 재원이 한정된 만큼 기재부는 1인당 캐시백 한도를 정해놓을 예정이다. 카드를 아무리 많이 써도 일정액까지만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향이다.
 
이 차관은 캐시백 제도와 관련해 “소상공인 등 그동안 어려웠던 내수 부분의 회복과 이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지금 설계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상공인 대상 카드 소비에 한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 차관은 “캐시백의 비율, 개인별 캐시백 상한선, 캐시백 대상 사용처 등 이런 구체적인 내용은 계속해서 추가 검토ㆍ협의를 통해서 (이달 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할 때 구체적 내용을 발표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