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시너지 최고" '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新레전드 커플[종합]

배우 한소희와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와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 감가람 감독,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 감가람 감독,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와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와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가 미친 비주얼 케미스트리를 뛰어넘어 차진 연기 호흡까지 예고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로맨스물로 안방극장에 승부수를 던진다.  

 
18일 오후 JTBC 새 토요극 '알고있지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송강, 한소희, 김가람 감독이 참석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한소희(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송강(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설렘 세포를 자극한다.  
 
김가람 감독은 "연애를 할 때 누구나 생각하는 '내가 왜 이러고 있을까...'란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자꾸만 빠져들 수밖에 없는 사랑, 후회하게 되지만 또 사랑하게 되는 그런 연애담을 다룬다. '알고있지만'이라는 의미 자체가 부정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그래도 청춘이기에 무모하게 사랑한다는 이야기다. 나비도 저 남자에게 빨리 벗어나고 싶어 하지만 벗어나지 못하는데 시청자도 이 감정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원작에 있던 씁쓸함에 많은 공감을 해 작품을 하고 싶었다.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소개했다.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와 관련, 김가람 감독은 "워낙 핫하고 바쁜 친구들이라 삼고초려를 했다. 다행스럽게도 두 사람 모두 원작 자체에 대한 호감도가 높았다. 세부사항만 조율해서 캐스팅을 진행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이 캐스팅된 순간 '만세'를 불렀다. 너무 행복했다"라면서 "한소희 배우인지 유나비인지 헷갈릴 정도로 잘해주고 있다. 항상 고맙다. 송강 배우와 박재언은 결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송강이란 배우가 가진 소년미, 천사 같은 매력과 박재언이란 인물의 매치가 어떻게 이뤄질지 궁금하지 않나. 그래도 일맥상통하는 게 있는데 둘 다 매력적이라는 것이다. 원작에 있는 박재언에 송강 한 스푼만 넣자고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랑 앞에 불안하고 불완전한 두 청춘, 박재언과 유나비의 로맨스를 완성할 송강, 한소희의 케미스트리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오랜만에 만나는 캠퍼스 로맨스물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배우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송강이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송강은 "달콤함과 씁쓸함 뒤에 아슬아슬한 모습이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또래들과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기도 하고 (또래에서) 오는 공감대가 잘 형성됐다. 의견을 편하게 주고받으며 재밌게 연기했다"라고 밝혔다. 어떤 점에 집중해서 연기했을까. "박재언의 싸한 모습을 중점에 두고 연기를 하려고 했다. 박재언은 다양한 면모가 있지만 어떠한 결론을 도출할 수 없는 아이다.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아이다. 그런 점을 어떻게 하면 잘 도출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대사보다 감정 표현을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런데 한소희 배우의 싱크로율 자체가 높아 자연스럽게 맞춰갈 수 있었다"라고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배우 한소희가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배우 한소희가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토요극 '알고있지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로 한소희와 송강이 열연한다. 19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8/

한소희는 "일단 원작의 열렬한 팬이기도 했고 앞서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사랑을 한다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감정에 공감이 됐다. 기존에 봤던 작품과 결이 다른 로맨스물이란 생각이 들어 표현해보고 싶었다. 주변에서 이미지 변신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실제 내 모습과 나비의 모습이 많이 닮아 있다. 변신이라기보단 내게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 더 강하다. 감정에 집중하기 위해 노력했다. 좀 더 날 것으로 표현하기 위해, 짜인 상황보다 현장에 집중해서 순발력 있게 나올 수 있는 사람의 감정을 좀 더 많이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털어놨다.  
 
스스로 했을 때 유나비와의 싱크로율은 50%라고 답했다. 한소희는 "모든 걸 통달한 지금은 나비를 봤을 때 안쓰럽게 느껴진다. 100% 맞다고 하긴 어려울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송강 역시 박재언과의 싱크로율은 50%라고 덧붙였다.  
 
김가람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 호흡에 자신감을 표했다. "비주얼 케미스트리가 좋은 만큼 연기 호흡도 좋다. 서로가 서로에게 의지를 하기도 하고,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대본을 너무 많이 보지 말라고, 계산하지 말라고 했다. 현장에서의 합과 에너지가 정말 좋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알고 있지만'은 내일(19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