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20주년 기념‧우수기관 시상식 18일 개최

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이 오늘 18일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이하, ‘컨소시엄 사업’) 우수기관 시상식을 개최했다.  
 

우수 공동훈련센터 20개소 시상 및 20년차 기관 및 전담자에 공로패 전달

컨소시엄 사업을 통해 대기업‧사업주단체가 다수의 중소기업과 협약을 체결하고, 자체 훈련‧연수시설을 활용하여 중소기업에 체계적인 인적자원개발체계를 제공한다. 또한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인력생태계 및 전략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공동훈련센터에서 필요한 훈련을 실시한다.  
 
올해 세 번째를 맞은 시상식은 ‘20년 훈련실적, 훈련생 만족도 등 성과평가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공동훈련센터를 격려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현대로템, 케이티, 삼성중공업 등 대중소상생 분야 8개 기관, 한국국토정보공사,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전략분야 공동훈련센터 12개 기관이 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상패를 받았다.  
 
특히 올해는 사업 20주년을 맞아 원년(‘01년~)부터 사업에 참여한 공동훈련센터(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와 전담자(삼성중공업 천명준 파트장)가 공로패를 받았다. 공로패를 받은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기업 주도로 20년 동안 조선업 분야의 신규 기능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훈련을 통해 숙련인력의 고용이 유지되도록 하여 대-중소기업의 상생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수기관의 성과를 격려하면서 신기술 훈련 확대와 컨소시엄 사업의 사회적 기여 증대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대중소 상생을 통한 대표적인 정부지원 훈련인 컨소시엄 사업 20주년을 맞이하여 자율과 성과 중심의 훈련 운영, 디지털 전환을 위해 많은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특히 컨소시엄 기관이 K-디지털 플랫폼에 참여하여 훈련 기반시설을 청년‧구직자를 포함한 지역사회에 개방하는 디지털 훈련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20주년을 맞은 컨소시엄 사업은 기업‧사업주단체 등이 자체 훈련시설을 활용하여 협약을 맺은 중소기업에 훈련을 제공하고, 정부는 기반시설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