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들도 부끄럽다 합니다"…송도 '오줌싸개' 동상 어떻길래

송도 센트럴파크 ‘갯벌 오줌싸개’ 조형물. 연합뉴스

송도 센트럴파크 ‘갯벌 오줌싸개’ 조형물. 연합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한복판에 설치된 공공미술품 ‘갯벌 오줌싸개’를 두고 최근 적정성 논란이 제기됐다.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에 있는 ‘갯벌 오줌싸개’ 동상을 철거해달라는 2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2011년 설치된 이 동상은 남자아이 3명이 바지를 벗고 강 쪽으로 소변을 보는 모습을 분수 형태로 표현했다.
 
작가 김영걸씨는 과거 송도 일대 갯벌에서 조개를 잡으러 돌아다니던 아이들이 화장실에 갈 수 없어 갯벌 한가운데서 오줌싸기 시합을 하며 놀았던 추억을 되살리며 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작가는 남자아이들을 활짝 웃는 표정, 메롱하는 표정 등으로 유쾌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러나 민원인들은 “바지를 벗고 성기를 드러낸 모습이 불쾌하다. 남자아이가 소변보는 동상이 공원에 왜 필요하냐”며 철거를 요청했다.  
 
송도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에서도 이달 초 “센트럴파크 오줌싸는 동상 건의합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초등학생 아들이 언젠가부터 이 동상을 부끄러워하고, 데이트하던 연인들도 상세한 모습에 놀라더라”며 “동상이 세워진 10년 전과 달리 지금 (사회적 분위기로는) 이 동상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상 방뇨를 묘사한 시대의 향수는 인천의 역사와 상관도 없어 보이고 센트럴파크가 가진 이미지와 어울리지도 않는다”면서 “다른 상징성 있는 예술 작품으로 바뀌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글은 공공미술품은 어느 범위까지 허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키며 이틀 만에 1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미술학을 전공한 문모(26)씨는 “예술로서 바라보면 문제 될 것은 없지만, 공원이라는 공공장소에서 누구나 접할 수 있는 작품이어서 논란의 여지가 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송도 주민 윤모(41)씨는 “관광명소로 잘 알려진 벨기에 오줌싸개 동상을 두고 옳고 그름을 따지는 경우는 보기 어렵다”면서 “작품에 대한 해석은 자유지만, 그 자체를 부정하고 철거하라는 것은 지나친 개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