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유럽 3개국 순방 마치고 귀국···靑 "상당한 성과 달성"

영국 G7 정상회의와 오스트리아, 스페인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서울공항에 도착,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G7 정상회의와 오스트리아, 스페인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서울공항에 도착,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 유럽 3개국(영국·오스트리아·스페인) 순방을 마치고 18일 귀국했다.
 
문 대통령 부부와 수행원단을 태우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엘프라트 공항을 출발했던 공군 1호기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3~15일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15~17일 스페인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을 통해 국격신장과백신외교 등 상당한 성과를 달성했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올해로 2년 연속 G7 회의에 참석했으며 G7 정상들에게는 물론 오스트리아, 스페인에서도 방역 모범국으로 주목받았다.
 
한-오스트리아, 한-스페인 관계는 모두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순방기간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사인 아스트라제네카(AZ), 큐어백 대표들과 각각 면담을 갖는 백신외교도 진행했다.
 
지난 11일 G7 회의부터 17일 스페인 국빈방문까지 강행군을 펼친 문 대통령은 여독을 푼 뒤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국내 현안 보고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