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형, 거짓말 못하는 성품" 오늘 법사위서 '대선' 언급하나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범 야권의 잠재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할 예정이어서 대선 출마와 관련된 언급이 나올지에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회에 따르면 최 원장은 이날 감사원법 개정안 심의에 응하기 위해 법사위에 출석한다. 
 
최 원장과 관련해선 그동안 그의 지인들과 국민의힘 관계자를 중심으로 "정권 교체를 위해 감사원장직 사퇴와 정치권 참여에 대한 결심을 굳혔다"거나 "7월말 8월초엔 감사원장직을 사퇴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계속 나왔다.
 
야권의 핵심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당초 예상됐던 '7월말 8월초'보다 빠른 6월에 최 원장이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따라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 출석한 최 원장을 상대로 관련 질의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여권에선 "현직 감사원장이 자신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최 원장이 민주당 의원들의 질의에 어떤 입장을 밝히느냐에 따라 대선 정국을 요동치게 만들 변수가 새롭게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에선 "최 원장이 자신의 대선 출마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을 밝힐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과 "거짓말을 못하는 그의 성품으로 볼 때 의외로 의미있는 언급이 나올 수도 있다"는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합류를 두고 양 측의 '밀당(밀고 당기기)'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국민의힘 일각에서 '윤석열의 대안 카드'로 거론돼온 최 원장의 거취가 어떤 방향으로 결론날지 주목된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